통일기록관

  • 통일기록관

범민련 남측본부 4차남북정상회담 환영논평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남측본부 조회23회 작성일 21-06-21 16:38

본문

발표일 : 2018-05-27

첨부파일

[환영논평]


5월 26일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환영하며, 문재인 정부는 우리민족끼리 정신에 따라 남북관계를 풀어나가길 바란다.



5월 26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전격적으로 개최되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는 4월27일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선언’을 신속히 이행해나가며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통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이룩하는 문제, 그리고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논의를 진행하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판문점선언’의 조속한 이행을 위해 그동안 중단되었던 남북대화를 재개하기로 하고 6월 1일 남북고위급회담 개최와 더불어 군사당국자회담, 적십자회담을 연이어 개최하기로 합의하였다. 또한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와 한반도의 비핵화 실현과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구축을 위하여 긴밀히 상호협력하기로 하였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그동안 한미합동공중연습 강행과 스텔스기, 핵전략폭격기 파견 등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되고, 미국의 북미정상회담의 일방적 취소사태로 인해 또다시 대립과 갈등으로 치닫는 정세를 종식시키고, 다시금 남북의 대화와 협력관계를 복원하게 된 의미가 있다. 또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를 위한 북미정상회담 개최의 마중물이 되었다.


그동안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상의 우여곡절에서 보듯이 우리 민족이 나아갈 길은 우리 민족의 문제에서 외세의 개입과 간섭을 배제하고 철저히 민족자주의 입장에서 풀어가야 된다는 원칙이 매우 정당했음이 드러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이제 우리민족끼리 정신에 따라 남북의 대화와 협력을 매진해 나가기를 바란다.


아울러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시동이 다시 걸렸다. 하지만 북은 한반도의 평화정착을 위해 선제적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미국은 아직도 대북적대정책을 유지하고 있다.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미국은 선결적 조치로서 대북적대정책을 스스로 폐기할 것을 촉구한다. 그리고 북에 대한 일방적 무장해제만을 강요할 것이 아니라, 미국이 북을 겨냥한 핵위협정책과 핵무기, 전략자산을 철거하는 한반도 전역비핵화 실현을 위해 노력할 것을 요구한다.


범민련 남측본부는 역사적인 5.26 남북정상회담을 환영하며, 앞으로 판문점 선언 지지·이행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실현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다.


2018년 5월 27일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