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애국열사 문재룡

1939-2002

본문

[ 약력 ]

1939년 10월 3일 전남 장흥 출생

1985년 신한민주당 도봉지구당 부위원장 

1993년 1월 민족자주평화통일중앙회의(민자통) 가입 

1994년 범민련 서울시연합 감사 

1998년 6월 제9차 범민족대회 서울지역 추진본부 본부장, 민자통 서울회의 의장 

1999년 6월 99 통일대축전 10차 범민족대회 서울지역 추진본부 집행위원장 

1999년 12월 99 통일대축전 10차 범민족대회 관련 구속. 청주교도소 복역 

2001년 3월 전국연합 서울연합 공동의장 옥중 선출, 범민련 서울시연합 부의장 옥중 선출 

2001년 5월 1년 6개월 형을 마치고 청주교도소에서 출소

2001년 7월 31일 6.15 공동선언실천 통일대행진단 서군 단장 

2001년 8월 15일 2001 민족통일대축전 방북대표단 

2001년 8월 21일 김포공항에서 연행, 23일 국가보안법상의 잠입·탈출, 회합·통신으로 구속 

2001년 10월 18일 폐암말기 진단으로 구속형집행정지로 출소

          범민련 서울시연합 부의장

2002년 8월 25일 오전 9시 향년 63세로 운명. 신촌 봉원사 안장

[ 생애활동 ]

선생은 일제 식민지시기에 가난한 농민의 자식으로 태어나 평생을 노동자로서, 통일운동가로서 살아왔다. 자기 노동에 충실함으로써 언제나 당당했으며 특히 가진 자들의 횡포나 오만방자한 행위에 대하여는 의연한 자세로 압도해버렸던 선생은 식민지 땅 세상살이를 서러운 노동자로 출발하여 자랑스러운 통일애국지사로 우뚝 서게 되었다. 

선생은 1990년대 이후 줄곧 조국의 자주적 평화통일을 실현하는데 앞장서 왔고 이로 인해 여러 차례 투옥되는 고초를 겪어야 했다. 

지난 2001년에도 민족통일대축전 남측대표단으로 합법적으로 평양을 방문했던 선생은 어이없게도 정부당국의 정략적인 민간통일운동 탄압에 희생되어 구속되었다. 

이 고초로 선생은 폐암이 악화되어 운명할 때까지 병마와 싸워야 했다. 

선생은 죽는 날까지 통일운동에 앞장서서 투쟁하였고 몸을 사리지 않는 행동가, 조직에 충실한 운동가의 풍모로 많은 동지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주었다. 

선생은 죽음을 앞두고 유해 가운데 가능한 부위는 필요한 동포에게 기증하고 나머지는 화장한 후 무덤도 만들지 말고 임진강에 뿌려달라’는 유언을 남기고 통일애국지사로서의 장엄한 삶을 마쳤다.

[ 활동사진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