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성명∙논평

  • 소식
  • 공지∙성명∙논평

공안검찰의 어거지 끼워맞추기 공안탄압을 준렬히 규탄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범민련남측본부 조회57회 작성일 13-05-28 15:49

본문

공안검찰의 어거지 끼워맞추기 공안탄압을
 
준렬히 규탄한다.
 
 인천지검 공안부는 홈페이지 등에 북의 주장이 담긴 선전물을 올리고, 북 원전을 지닌 혐의 등으로 ‘통일아침’ 사무국장 등 3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검찰은 ‘통일아침’이 그들이 북의 지령을 받고 활동한 지하당 조직이라고 주장하는, 소위 ‘왕재산’의 전위조직으로서 범민련 남측본부와 연계하여 활동했다고 밝혔다.
 
 우리는 검찰이 소위 ‘왕재산’사건을 빌미로 또 하나의 공안사건을 조작하는 것에 대해 준렬히 규탄한다. 6.15 공동선언 이행 활동을 벌였던 애국적인 통일운동단체를 또다시 이적시하면서 왕재산의 ‘전위조직’이라는 무시무시한 혐의로 공안탄압의 광란짓을 벌이고 있는 것에 대해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최근 새누리당 심재철 의원이 발의한 ‘범죄단체 해산법’ 제정 기도가 노골화되는 시점에서 이를 더욱 가속도를 붙이기 위해 공안당국에서 통일애국단체에 대한 공안탄압을 확대하는 것이라고 판단한다. 특히나 그 ‘통일아침’이란 통일운동단체가 범민련 남측본부와 연계했다는 혐의를 붙여 이적단체로 만들려고 기도하고 있는 것이 명백하다고 판단한다.
 
 남북공동선언을 부정하고, 희대의 악법, 국가보안법을 내세워 애국적인 통일운동단체를 탄압하는 것이 이명박 정부시기와 더불어 박근혜정부에서도 지속되고 있다. 민족을 핵참화로 몰아넣는 전쟁책동을 벌이고, 남북관계를 최악의 대결국면으로 몰아넣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남북의 교류협력와 공동선언 이행을 지지하는 통일애국단체를 탄압하여 이남내에서 통일운동의 씨를 말리겠다고 나서는 엄중한 상황이다. 만약 심재철의 ‘범죄단체 해산법’이 제정된다면 그런 공안탄압은 더욱 날개를 달게 될 것이다.
 
 더 이상 냉전과 반북의 시각으로 바라보고 국가보안법으로 통일운동단체를 탄압한다고 해서 우리의 민족통일에 대한 염원은 꺾이지 않을 것이며, 통일운동은 더욱 활발하게 진행될 것이다. 남북 대결시대는 결코 오래가지 않는다. 박근혜 정부가 아무리 남북대결, 공안탄압으로 공동선언 이행을 막으려 해도 민족통일의 전진과 발전은 결코 중단되지 않을 것이며, 드팀없이 달려갈 것이다.
 
2013년 5월28일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이 게시물은 남측본부님에 의해 2020-07-16 00:48:26 [복사본] 공지∙성명∙논평에서 이동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