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성명∙논평

  • 소식
  • 공지∙성명∙논평

[긴급성명]박근혜 정부는 대북적대정책 폐기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에 나서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범민련남측본부 조회57회 작성일 13-06-06 21:40

본문

[6일, 북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특별담화관련 긴급 성명]
 
 
박근혜 정부는 대북적대정책 폐기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에 나서라!

 
북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오늘 대변인 특별담화를 통해 ‘6·15를 계기로 개성공업지구 정상화와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북남 당국 사이의 회담을 가질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또한 조평통은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을 비롯한 인도주의 문제를 협의할 것’과 ‘6·15 공동선언발표 13돌 민족공동행사를 실현시키며 아울러 7·4 공동성명 발표 41돌을 북·남 당국의 참가 하에 공동으로 기념할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범민련 남측본부는 오늘 온 겨레에 남북관계 개선의 새로운 기대와 희망을 안겨준 북측의 회담 제안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
 
우리는 지난 시기 미국과 내외 반통일세력의 전쟁책동에 맞서 민족의 안전과 나라의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강력히 투쟁해왔다. 아울러 정당, 단체들을 비롯한 각계층과 함께 박근혜 정부가 대북적대정책을 폐기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에 나설 것을 거듭 촉구해왔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는 북의 비핵화를 전제하지 않는 대화는 할 수 없다며 긴장완화와 남북관계 개선을 바라는 겨레의 통일염원을 짓밟아왔다. 동시에 미국의 핵무력을 끌어들여 연일 북침전쟁연습을 광란적으로 벌이면서 정세를 50년대 전쟁이후 최악의 전쟁국면으로 만들어 놓았다.
 
급기야 박근혜 정부는 6.15공동선언의 상징이자 소중한 결실인 개성공단마저 폐쇄시켜버렸다.
개성공단 중단 사태는 역사적인 남북공동선언을 부정하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반대하는 그들의 대결적 본색을 드러낸 것으로써 안팎의 지탄을 받아 왔다.
 
박근혜 정부는 오늘 북의 회담제안에 대해 사실상 수용 방침을 밝히고.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이산가족 문제 등 남북간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장관급 회담을 12일 서울에서 개최할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범민련 남측본부는 박근혜 정부의 회담제의 수용 결정을 환영한다.
지난 시기 북측의 계속되는 대화와 협상제안에 대해서 무작정 거부해 나섰던 이명박 정권의 태도에 비해 긍정적이라고 평가한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가 진정으로 개성공단 문제를 해결하고 현재 조성된 전쟁위기를 해소하며, 최악의 대결상태에 놓여있는 남북관계를 개선하려는 의지가 있다면 아무런 전제조건을 내세우지 말고 진정성 있는 대화에 나서야 한다.
 
지난 시기 이명박 정권은 금강산관광객사건이 일어나자 10년간이나 진행해온 금강산 관광을 일방적으로 중단시키고 관광재개와 관련한 북측의 대화제의들을 거부하였다. 이후 금강산관광재개와 관련하여 제기된 ‘진상조사, 신변안전문제, 재발방지’를 비롯한 모든 문제를 북측에서 풀어주었음에도 불구하고 민간사업자와의 약속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금강산관광재개 요구를 묵살하였다. 또한 소위 ‘천안함사건’과 ‘연평도사건’이 일어나자 그에 대해 북측의 ‘인정’과 ‘사과’를 남북대화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우면서 ‘천안함,연평도사건 사과가 남북대화의 문을 여는 열쇠’라고 운운하며 어떤 대화와 협상제의도 받아들이지 않았던 사실을 우리는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북의 회담제의 몇 시간도 되지 않아서 벌써부터 보수언론을 비롯한 반통일세력들은 소위 ‘북 비핵화’가 회담의 전제조건이 되어야하고 북의 태도 변화 없이는 사태 해결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 또 이번 북의 대화와 협상제의에 대해 ‘진정성이 의심스럽다’, ‘남남갈등을 조장하려는 것’이라는 등 회담을 파탄내려는 반통일적 본색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박근혜 정부는 온 겨레의 지향과 요구로부터 제기된 이번 회담제의에 대해 어떠한 정략적 의도나 대결적 입장을 가지고 대화의 장에 나가서는 안 된다. 오직 역사적인 남북공동선언에서 밝힌 <우리민족끼리> 정신에 따라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평화통일을 실현하는데 이바지하고자 하는 통일애국의 숭고한 의지를 가지고 회담에 임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6.15공동선언 발표 13돌 민족공동행사와 7.4공동성명 발표 41돌을 공동으로 기념할 것을 제의한 것에 대해 남측 당국은 깊이 숙고하기 바라며 민족의 요구대로 회담에서 성과를 내길 바란다.
 
우리는 이번 회담이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과 평화번영의 새로운 기운을 일으키는 민족의 훈풍으로 되기를 간절히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만약, 박근혜 정부가 무슨 ‘북 비핵화’를 회담의 전제조건 인양 떠들어대고 또다시 ‘천안함,연평도사건’의 ‘인정, 사과’ 등을 요구하면서 회담을 악의적으로 지연시키거나 파탄냄으로써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염원하는 온 겨레의 뜻을 외면한다면 파멸을 면치 못할 것임을 경고한다.
 
범민련 남측본부는 박근혜 정부가 진정으로 신뢰구축과 남북관계 개선을 바란다면 이제라도 대북적대정책을 폐기하고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길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2013. 6. 6.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이 게시물은 남측본부님에 의해 2020-07-16 00:48:26 [복사본] 공지∙성명∙논평에서 이동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