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성명∙논평

  • 소식
  • 공지∙성명∙논평

[논평]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의 방북을 즉각 허용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범민련남측본부 조회74회 작성일 13-07-03 11:44

본문

[논평]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의 방북을 즉각 허용하라

 
개성공단 중단 사태가 3개월째 접어들고 있다. 본격적인 장마철에 들어간 지금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의 속은 새까맣게 타들어가고 있다.
 
전체 입주기업 가운데 46곳인 기계·전자부품 업체들은 지난달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기계설비 점검을 위한 방북을 승인해줄 것’을 촉구한 바 있다. ‘7월 3일까지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는다면 중대결단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바로 오늘이다.
 
이미 알려진 대로 북측은 입주 기업인들의 방북을 승인해준 상태다. 원부자재와 완제품 반출 문제를 포함하여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해 어떤 협의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박근혜 정부가 기업인들의 방북을 승인만 한다면 개성공단 사태해결을 위한 여러 가지 문제들이 해결될 것이다.
 
박근혜 정부는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절호의 기회였던 남북당국회담 마저 고의적으로 결렬시켰다. 개성공단 중단 사태를 불러온 장본인은 다름 아닌 박근혜 정부다. 민족의 화해와 공동번영을 바라지 않는 박근혜 정부의 동족대결책동에 그 원인이 있다.
 
박근혜 정부가 말하는 ‘개성공단 정상화’가 한낱 거짓말이 아니라면 당장 시급한 입주 기업인들의 설비점검을 위한 개성공단 방문을 즉시 허용해야 한다.
‘개성공단이 정상화 되는가 못되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남측 당국의 태도여하에 달려있다’는 북측의 경고를 허투루 들어서는 안 될 것이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은 스스로 ‘개성평화공단’이라고 부른다. 개성공단은 남북경제협력의 상징일 뿐만 아니라 민족 공동의 번영을 염원하는 온 겨레의 바람이다.
박근혜 정부가 6.15공동선언의 소중한 성과인 개성공단을 끝끝내 전쟁과 대결책동의 희생물로 만들고자 한다면 온 민족의 단죄를 면하지 못할 것이다.
 
 
2013년 7월 3일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이 게시물은 남측본부님에 의해 2020-07-16 00:48:26 [복사본] 공지∙성명∙논평에서 이동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