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로그인 |
홈으로 | 사이트맵
자료실
자료실
원문자료
정책자료
선전자료
사진자료
Home > 자료실 > 원문자료실
원문자료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대변인 중대담화]

페이지 정보

남측본부 작성일13-06-17 14:35 조회1,870회

본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대변인 중대담화]
 
요즘 미국의 현 행정부는 조선반도에 조성된 긴장국면을 해소하려면 우리가 먼저 비핵화의지를 보이고 《도발》과 《위협》을 중단해야 한다며 마치 우리의 선택에 모든 사태발전이 달려있는것처럼 떠들어대고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조선반도에서 긴장을 격화시켜온 책임이 우리에게 있는듯이 여론을 오도하고 세계를 기만하고있다.
여기에 사대와 굴종에 체질화된 남조선의 현 당국자들과 여러 추종세력들이 같이 춤추고있다.
 
이와 관련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는 위임에 따라 다음과 같은 중대립장을 내외에 밝힌다.
 
1.세기와 년대를 이어 조선반도의 정세를 지속적으로 격화시켜온 장본인은 다름아닌 미국임을 다시금 세상에 똑똑히 공표한다.
 
지난 세기 50년대 조선반도에서 침략전쟁을 일으킨 도발자도 미국이고 전후 60년세월 조선정전협정을 체계적으로 파괴한 주범도 바로 미국이다.
새 세기 10년대에 들어서면서 또다시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침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지르려고 집요하게 책동하고있는 전쟁방화범역시 미국이다.
지난해 12월부터는 우리의 합법적이며 정정당당한 인공지구위성발사를 장거리미싸일발사로,미국의 로골적인 침략행위에 대비한 우리의 자위적인 군사적조치들을 그 무슨 《도발》이라고 걸고들면서 가장 파렴치한 도발자,가장 날강도적인 침략자로서의 본색을 여지없이 드러내놓고있다.
미국이 주도하여 조작해낸 날강도적인 《제재》결의도,그것을 발단으로 하여 더욱 로골화된 모든 대조선적대행위도 우리 군대와 인민에 대한 참을수 없는 엄중한 도발이였다.
참을성에도 한계가 있는것만큼 미국은 더이상 그 누구의 있지도 않는 《도발》과 《위협》에 대하여 떠들며 여론을 오도하고 세계를 기만하는 행위에 매달리지 말아야한다.
도적이 매를 드는 식의 미국의 전횡이 밝은 이 세상에 통하리라고 생각한다면 그처럼 어리석은 일은 없을것이다.
 
2.조선반도의 비핵화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변함없는 의지이고 결심임을 다시금 내외에 천명한다.
 
조선반도의 비핵화는 우리 수령님과 우리 장군님의 유훈이며 우리 당과 국가와 천만군민이 반드시 실현하여야 할 정책적과제이다.
조선반도의 비핵화는 결코 《북핵페기》만을 위한 비핵화가 아니다.
우리의 비핵화는 남조선을 포함한 조선반도전역의 비핵화이며 우리에 대한 미국의 핵위협을 완전히 종식시킬것을 목표로 내세운 가장 철저한 비핵화이다.
우리의 핵보유에 대하여 말한다면 그것은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자위적이며 전략적인 선택이다.
핵보유국으로서의 우리의 당당한 지위는 그 누가 인정해주든말든 조선반도전역에 대한 비핵화가 실현되고 외부의 핵위협이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추호의 흔들림도 없이 유지될 것이다.
따라서 미국은 대화국면을 열기 위해 우리더러 비핵화의지의 진정성을먼저 보이라고떠들기 전에 우리에 대한 핵위협과 공갈을 그만두고 《제재》를 포함한 모든 형태의 도발부터 중지하여야 한다.
 
3. 조선반도의 긴장국면을 해소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이룩하기 위하여 조미당국사이에 고위급회담을 가질것을 제안한다.
 
조선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고 미국본토를 포함한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담보하는데 진실로 관심이 있다면 전제조건을 내세운 대화와 접촉에 대하여 말하지 말아야 한다.
조미당국사이의 고위급회담에서는 군사적긴장상태의 완화문제,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바꾸는 문제,미국이 내놓은 《핵없는 세계건설》문제를 포함하여 쌍방이 원하는 여러가지 문제를 폭넓고 진지하게 협의할수 있을것이다.
 
회담장소와 시일은 미국이 편리한대로 정하면 될것이다.
조선반도의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이룩하려는 우리의 립장은 시종일관하다.
미국은 진정으로 《핵없는 세계》를 바라고 긴장완화를 원한다면 차례진 기회를 놓치지 말고 우리의 대범한 용단과 선의에 적극 호응해나와야 할것이다.
 
모든 사태발전은 지금까지 조선반도정세를 악화시켜온 미국의 책임적인 선택에 달려있다.

 

주체102(2013)년 6월 16일

평 양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