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 소식
  • 활동소식

미국은 손떼라 7차 서울행동 '작은문화제' (12.25)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남측본부 조회167회 작성일 21-12-26 16:08

본문

"미군은 나가라! 한미동맹 해체하라!"

- '미국은 손떼라 서울행동' 25일, 7차 반미월례행동 - '작은문화제' 진행 



영하 13°c 최강 한파에도 ‘미국은 손떼라 7차 서울행동’ 진행 


fbd04328b2339d66cc9bd4ab46baf054_1640656427_5593.jpeg

▲ 영하 13°c가 넘는 최강 한파에도 불구하고 이규재 범민련 남측본부 명예의장, 박희성 고문, 노수희 부의장을 비롯한 통일원로들과 30여명이 참가했다. [사진-양심수 후원회]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기록한 지난 25일(토) 오후, 용산 전쟁기념관앞에서 <미국은 손떼라 7차 서울행동>이 열렸다.  


올해 마지막으로 열린 서울행동은 기온이 -13°c가 넘는 최강 한파에도 불구하고 고령의 이규재 범민련 남측본부 명예의장, 박희성 고문, 노수희 부의장을 비롯한 통일원로들과 30여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대북적대정책으로 정세를 위기로 몰아가고 있는 미국을 반대하고, 한미동맹에 얽매어 사대굴종적 태도를 취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출정식 발언에서 김동순 범민련 서울연한 의장은 “세계에서 가장 불평등한 나라 중 하나가 대한민국”이고 “미국보다 더 미국적인 나라가 바로 대한민국이다”면서 “2022년 새해에는 불평등을 해소하고 민족의 자주권을 되찾기 위해 미국반대, 미군철수 투쟁을 더 힘차게 벌여나가자”고 호소했다. 


출정식을 마친 참가자들은 온 몸을 파고드는 칼바람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미군은 나가라!’, ‘한미동맹 해체하라!’, ‘사드기지 철거하라!’, ‘대북적대정책 철회하라!’, ‘통일방해 내정간섭 중단하라!’ 등 구호를 외치며 미군기지를 따라 녹사평역 공원까지 행진했다. 


“2022년 새해, 불평등 해소 민족자주 실현을 위해 더욱 힘차게 싸워나가자!”


녹사평 공원에서 진행된 ‘작은문화제’에는 대진연 율동패, 통일춤패, 권말선 시인, 박일규 민중가수, 노래극단 희망새 동지들이 함께했다. 


통일인력거 김명희 대표는 결의발언에서 “지난 4월 26일 통일인력거를 끌고 제주를 출발해서 어제 임진각에 도착했다. 하지만 결국 군인들에 막혀 통일대교를 건너지 못하고 임진각 한쪽에 통일인력거를 세워놓고 왔다”면서 안타까워 했다. 


그는 “우리 민족의 통일을 가로막고 있는 가짜 유엔사를 해체하고 남북의 화해와 협력, 통일을 이루기 위해 내년에도 더 열심히 싸워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행진과 작은문화제는 평화통일시민행동 이진호 대표 사회로 진행됐으며 ‘미국은 손떼라 서울행동’ 소속 단체 회원 30여명이 참가했다. 


현재 ‘미국은 손떼라 서울행동’은 6.15서울본부, 민주노총 서울본부, 평화통일시민행동, 미국은들어라시민행동, 한민족공동행동(준), 평화연방시민회의, (사)정의평화인권을위한양심수후원회,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등 여러 단체가 함께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내년에도 서울지역에서 한미동행 해체, 미군철수 투쟁을 계속 이어갈 것을 결의하며 올해 마지막 반미월례행동을 마무리했다. 한편, ‘미국은 손떼라 서울행동’은 내년 1월 22일 ‘8차 서울행동’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d2d1e280ebba330e3bfa9095a5677860_1640651005_9082.jpg

▲ 왼쪽부터 이규재 명예의장, 박희성 고문, 노수희 부의장 [사진-양심수 후원회] 


cd5e2e36ff4568c4c36321a7ca926d4b_1640502337_2516.jpeg

▲ <미군은 손떼라 7차 서울행동> 출정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범민련 서울연합 김동순 의장 [사진-양심수 후원회] 


cd5e2e36ff4568c4c36321a7ca926d4b_1640502343_7117.jpeg

▲ 참가자들이 용산 미군기지 담벼락을 따라 녹사평역 광장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맨 선두에 이규재 명예의장이 섰다. [사진-양심수 후원회]


cd5e2e36ff4568c4c36321a7ca926d4b_1640502349_4673.jpeg

▲ <미국은 손떼라 7차 서울행동> 참가자들은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미군은 나가라! 한미동맹 해체하라! 등 여러 구호를 외치며 40분가량 행진했다. [사진-양심수 후원회] 


cd5e2e36ff4568c4c36321a7ca926d4b_1640502354_7083.jpeg

▲ 용산 미군기지 3번게이트 앞에서 멈춰선 참가자들. 미군을 향해 '미군은 나가라! 한미동맹 해체!' 등 여러 가지 구호와 함성을 외치고 있다. [사진-양심수 후원회]


cd5e2e36ff4568c4c36321a7ca926d4b_1640502360_5318.jpeg

▲ <미군은 손떼라 7차 서울행동> 참가자들이 이태원으로 가는 육교에서 '불평등한 한미동맹 해체' 피켓을 들고 서울 시민들을 향해 선전전을 진행했다. 12월 25일, 크리스마스 오후, 반포대교를 넘어 도심으로 들어가는 많은 차량들이 육교 위 피켓을 보며 지나갔다. [사진-양심수 후원회] 


cd5e2e36ff4568c4c36321a7ca926d4b_1640503243_5027.jpeg

▲ 이태원 육교에서 '불평등한 한미동맹 해체' 피켓을 들고 있는 참가자들 [사진-양심수 후원회] 


cd5e2e36ff4568c4c36321a7ca926d4b_1640502364_9858.jpeg

▲ 전쟁기념관 앞에서 출발한 행진은 녹사평역 공원까지 약 40분 가량 진행됐다. 맨 선두에 선 이규재 명예의장은 영하의 강추위와 칼바람에도 불구하고 행진 끝까지 참가자들과 함께 했다. [사진-양심수 후원회] 


cd5e2e36ff4568c4c36321a7ca926d4b_1640502370_4075.jpeg

▲ 대진연 소속 대학생들이 '파도앞에서' 곡에 맞쳐 율동을 하고 있다. [사진-양심수 후원회] 


cd5e2e36ff4568c4c36321a7ca926d4b_1640502374_5659.jpeg

▲ 박일규 민중가수는 남북관계에 간섭하고 방해하는 미국을 규탄하면서 통일을 앞당기기 위한 길에 노래로 함께 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양심수 후원회]


cd5e2e36ff4568c4c36321a7ca926d4b_1640502381_2141.jpeg

▲ 시낭송을 하고 있는 권말선 시인 [사진-양심수 후원회] 


cd5e2e36ff4568c4c36321a7ca926d4b_1640502385_0455.jpeg

▲ 통일춤패 회원들. '남누리북누리', '주한미군철거가' 2곡에 맞쳐 율동을 선보였다. [사진-양심수 후원회] 


cd5e2e36ff4568c4c36321a7ca926d4b_1640502388_0669.jpeg

▲ 통일인력거 김명희 공동대표 [사진-양심수 후원회] 


cd5e2e36ff4568c4c36321a7ca926d4b_1640502392_4993.jpeg

▲ <미군은 손떼라 7차 서울행동> '작은 문화제' 마지막 순서로 노래극단 희망새가 노래했다. [사진-양심수 후원회]


cd5e2e36ff4568c4c36321a7ca926d4b_1640502395_9951.jpeg

▲ <미군은 손떼라 7차 서울행동> '작은 문화제' 마지막 순서로 노래극단 희망새가 노래했다. [사진-양심수 후원회]


cd5e2e36ff4568c4c36321a7ca926d4b_1640502400_6282.jpeg

▲ <미군은 손떼라 7차 서울행동> '작은 문화제'를 끝으로 올해 <미국은 손떼라 서울행동>은 마무리됐다. 내년에도 더욱 힘차게 투쟁해나갈 것을 다짐한 참가자들이 마지막 구호와 함성을 외치고 있다. [사진-양심수 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