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성명∙논평

  • 소식
  • 공지∙성명∙논평

[45차 반미월례집회 공지] - 1월 8일(토)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남측본부 조회97회 작성일 22-01-07 14:28

본문

4ff124b4e4de8d9ef4cac6dec1cd01c4_1641533246_424.jpg

한미동맹 해체! 미군철수! 전국반미공동행동(45차 반미월례집회)  


1. 정세배경 


- 지난 12월 6일, 문재인 정부가 발표한 외교백서에서 일본을 ‘가장 가까운 이웃국가’로 표현. 이것은 미국에 의해 한미일 군사동맹을 강화하기 위한 사전 포석으로서 내외의 규탄을 받고 있음.  

- 미국의 국방예산과 주한미군 주둔 원칙 등이 담긴 ‘2022 회계연도 미국방수권법(NDAA)’이 15일(현지시간) 의회에서 통과.  ‘2022 NDAA’에서 △한미동맹 강화 △한국에 배치된 28,500명의 주한미군 유지 필요성 등 언급. 다만 2019~2021 회계연도 NDAA에 담겼던 ‘주한미군을 현재 인원인 28,500명 미만으로 줄이는 데는 예산을 사용하지 못한다’는 감축 제한 조항이 빠짐.

- 미 국방부가 지난해 11월 29일(현지시간) '해외 미군 배치 재검토'(GPR) 결과를 공개하면서 주한미군을 현행대로 유지, 그동안 주한미군에 순환 배치해왔던 AH-64 '아파치' 헬기부대와 포병여단 본부를 한국 내 상시주둔으로 전환한다고 밝힘.

- 칼린 미 국방부 정책부차관이 GPR과 관련해 "이 지역(인도·태평양)에서 더 많은 계획들이 예정돼 있지만, 이를 위해선 동맹국들 간에 더 많은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혀 대중국 포위전략에 따라 주한미군을 재배치 또는 신속기동군 등으로 동원될 수 있음을 시사. 

- 미국의 대북·대중국 포위전략과 적대정책으로 인해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과 대결국면이 심화되고 있음. 미국의 내정간섭과 대미 사대굴종적 태도로 인해 한미동맹은 더욱 강화되고, 한미동맹은 한반도에서 전쟁위기와 대결국면을 고조시키고 있음. 

- 이에 전쟁과 대결을 불러오는 한미동맹 해체! 주한미군 철수!의 목소리를 더욱 높여 나가야 함.


2. 행사내용


1) 개요


- 명칭 : 한미동맹 해체! 미군철수! 전국반미공동행동(45차 반미월례집회)

- 주최 : 민족의 자주와 대단결을 위한 조국통일촉진대회 준비위원회

- 일시 : 2022년 1월 8일(토), 오후 3시 

- 장소 : 광화문 KT앞 (광화문역 2번출구) 


2) 중심기조


- 대북적대정책 철회! 사드 철거! 군비증강 중단! 한미연합군사연습 영구중단! 등


3) 주요구호


- 한미당국은 대북적대정책 즉각 철회하라!

- 한미일군사협력 반대한다!

- 사드기지 철거하고 군비증강 중단하라!

- 한미국방워킹그룹 결사 반대한다!

- 한미연합군사연습 영구 중단하라!

- 한미동맹 해체하고 주한미군 철수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