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성명∙논평

  • 소식
  • 공지∙성명∙논평

[회견문] 범민련 탄압 중단하고, 구속인사를 즉각 석방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범민련남측본부 조회74회 작성일 13-06-28 13:45

본문

 
[기자회견문]
 
 
범민련 탄압 중단하고 구속인사를 즉각 석방하라!
 
 
지난 26일, 국가정보원과 경찰은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 김을수 의장 권한대행을 비롯해 9명의 간부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2명의 간부를 체포, 연행하는 폭거를 저질렀다. 공안당국은 2명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오늘 법원은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이번 탄압은 범민련 3자연대 운동에 대한 집요한 표적수사이며 범민련 운동을 사실상 와해·말살하려는 정치적 의도로부터 비롯되고 있다. 이는 최근 북측의 적극적인 대화공세로 모처럼 만들어지고 있는 정세완화와 대화국면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로써 내외 호전세력들과 반통일세력들의 동족대결책동과 전쟁책동에 그 원인이 있다.
 
최근 남북관계 파탄과 국정원대선개입사건으로 박근혜 정부는 심각한 국정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현 정권은 지금의 위기를 탈출하기 위한 출로를 공안탄압과 통일운동단체에 대한 대대적인 탄압으로 찾으려 하는 것이다.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범민련 3자연대 운동은 남과 북 해외 온 겨레의 통일염원에 따른 너무나도 정당한 활동이다. 범민련 탄압은 6.15죽이기다. 범민련 탄압은 자주통일을 바라는 전체 민족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다. 자신의 안락을 뒤로하고 통일운동에 헌신해 온 이들을 국가보안법으로 법정에 세우는 것은 중대한 반민족적 범죄행위이다.
 
공안당국에 의해 민주주의가 짓밟히고 국가권력에 의해 헌정질서 마저 무참히 유린되고 있는 오늘, 법원 앞에 선 우리는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 분단독재정권과 공안기관에 의해 부당하게 구속된 범민련 인사들에 대한 구속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우리는 사법부가 법과 정의, 양심에 따른 올바른 판단을 해줄 것을 촉구한다.
 
범민련 인사들의 손목에 채워진 수갑을 당장 풀고 가족의 품으로 돌려줄 것을 촉구한다.
정권유지법, 분단고착법 국가보안법에 의해 구속된 이들을 지금 당장 석방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만약 오늘 박근혜 정부가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끝내 거부한다면 전 국민적인 저항과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절대로 피해갈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밝혀둔다.
 
 
범민련 운동 정당하다. 구속자를 즉각 석방하라!
민주주의 말살, 통일운동세력 탄압 국정원을 해체하라!
남북대화 거부하고 공안탄압 자행하는 박근혜 정부 규탄한다!
반민주악법, 반통일악법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2013년 6월 28일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이 게시물은 남측본부님에 의해 2020-07-16 00:48:26 [복사본] 공지∙성명∙논평에서 이동 됨]